보도자료

[데일리메디]헬스케어+디자인 이색 '융합학회' 발족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21-06-10 10:10:22 조회수 604

2014.03.12 13:05 입력

14일 코엑스서 창립기념 세미나, '의사·건축가·디자이너·IT 전문가' 등 참여

보건의료 분야의 전문가들과 디자인, 건축, IT, 인문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하는 이색적인 ‘융합 학회’가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한국헬스케어디자인학회(Korean Society of Healthcare Design, 약칭 KSHD)는 오는 14일(금) 오후 2시 서울 코엑스에서 창립기념 세미나를 갖고 공식 출범을 선언한다.

‘헬스케어’는 그 범위가 상당히 넓다. 좁은 의미의 보건의료서비스와 임상의학은 물론이고 인간의 몸과 마음의 안녕과 관련이 있는 모든 분야를 포괄한다. 또 GDP의 10% 내외를 차지,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엄청난 규모의 산업이다.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이 분야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지만 주로 분절적으로 이뤄져 왔다. 매우 높은 수준의 ‘전문성’이 다양한 사람들의 만남과 생각 공유에는 오히려 장벽으로 작용해 왔기 때문이다.

학회 측은 “인문학적 사고와 창의적인 디자인과 혁신적인 IT 기술이 조화롭게 융합될 때, 미래의 헬스케어는 더욱 효율적이고 환자 중심적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창립 취지를 설명했다.

이 학회가 ‘융합’을 중시한다는 사실은 운영진의 면면을 보면 여실히 드러난다. 한국의료질향상학회 회장을 역임한 김세철 명지병원 병원장이 초대 회장을, 국내에서 헬스케어에 디자인 개념을 적용한 1세대라 할 수 있는 백진경 인제대 디자인연구소장이 부회장을 맡는다.

이 외에도, 의사, 건축가, 디자이너, 병원 행정가, IT 전문가, 비즈니스맨, 언론인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참여하고 있다.

김세철 학회장은 “창의적인 융합을 위해 헬스케어도 인문학적 사고, 디자인의 창의성, IT의 혁신성을 도입하고 의견을 자유롭게 나눌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헬스케어의 변화를 복합적인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도록, 관심 있는 모든 분들이 함께 서로의 경험과 지식과 아이디어를 공유함으로써 헬스케어 분야의 발전을 선도할 계획”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14일 창립총회 직후에는 ‘디자인이 헬스케어를 삼키다(Design Leads Healthcare Innovation)’를 주제로 기념 세미나도 열린다.

1부에서는 김용세 교수(성균관대 서비스융합디자인)가 ‘헬스케어 디자인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하며, 2부에서는 ‘누가 환자의 마음을 사로잡을까?’라는 흥미로운 주제의 발표가 진행된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출처 : http://dailymedi.com/news/view.html?section=1&category=5&no=778100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